엔씨 소프트, 블리자드 등 5개 사, 특허권 침해라는데... 살아숨쉬는 게임이야기






원문기사 - 클릭


미국 월즈닷컴으로부터 지적재산권 침해 소송을 당했던 엔씨소프트가 또 다시 해외에서 특허침해 소송에 휘말렸다.

 

이번에 엔씨소프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곳은 온라인 채팅업체인 팔토크. 16일 외신에 따르면 팔토크는 <길드워>를 개발한 엔씨소프트가 자사의 특허 2개를 무단으로 가져다 썼다며 소송을 제기했다.

 

팔토크가 이번에 소송을 건 업체는 엔씨소프트 외에도 <반지의 제왕 온라인>의 터바인, <에버퀘스트>의 소니온라인엔터테인먼트, <월드 오브 워크래프트>의 블리자드, <룬스케이프>로 모두 5개 업체다.

 

팔토크는 게임 서버의 캐릭터, 지형 정보를 수천 대의 유저 PC에 동시에 전송하는 것은 MMOG의 핵심기술 중에 하나다. 하지만 많은 온라인게임 회사들이 이와 관련된 우리의 특허를 침해했다”고 주장했다.


-------------------------하략------------------------




.....

이건 노린거군요 ㄷㄷ


본문을 보면

특허권 겨우 20만 달러로 매입했다는데....

.....

이건뭐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채팅방

픽시브

열혈미션

네픽

일본서적 전문사이트 NEPIC